[제품사용기] Seagate Expansion USB 3.0 5TB 외장하드 분해기

Xeno's Life Blog (http://xenolife.tistory.com)
- 글쓴이 : Xeno
- 원본출처 : 본문에 없으면 직접작성.
- 기타사항 :
   * 틀린사항 및 문의사항은 댓글달아주세요.
   * 퍼가실땐 댓글달아주시고, 출처는 밝혀주세요.ㅎ


아마존에서 블프때 산 시게이트 5T 하드가 도착하였다.



<2014년 12월 24일 현재가격>


구매당시에는 139.9 달러에 판매를 했지만, 지금은 가격이 많이 오른상태 ㅠㅠ (BC 카드 유니온페이 프로모션으로 하나더 구매하려고했는데 가격이 너무 올라서 고민이된다)


국내 중고나라에는 18만원선에서 거래가 되는듯 싶다.;;

블프때는 BC 글로벌 관련 프로모션까지 해서 약 110 달러에 구매를 했으니 완전 횡재한셈.


재품구성

박스를 뜯으면 아덥터, usb 3.0 케이블 , 하드디스크 이렇게 들어있다. (물론 설명서도 포함)

usb 외장하드의 외관은 그냥 간단하게 전원과 usb 3.0 포트만 나와있다.
따로 전원스위치같은것은 존재 하지 않는다. 



아덥터사양

아덥터는 12v 1.5A output 이다. (혹시나 고장나면 시중에서 흔하게 구할수있는 사양이라 다행;;)
게다가, 입력전압은 100~240V 이니.. 그냥 돼지코를 꼽아서 써도 된다.





뜯어보자.

어차피 홈서버에서 사용할거라, 내부에 하드만 필요했다. 
분해는 생각보다 쉬웠다.

...

일단... 뾰족한 일자 드라이버로 한쪽에 밀어 넣는다.


< 힘줘서 살짝 밀어넣는다. 생각보다 유연해서 부러지지는 않았다,>

그후 옆으로 옮겨가면서 지랫대 원리로 파란 밑판을 들춰내면... 분해는 끝난다.

생각보다 깔끔하게 분해가 된다. 추후, 다시 조립해서 써도 될정도로 분해가 쉽게 된다.



분해가 된 모습

이렇게.. 민판과 상판이 깔끔하게 분리가 된다.



< 분리완료 >


밑판은 여기저기 약간 흠집이 있지만, 추후 다시 조립해서 써도 될정도로 상태는 양호하다.


< 생각보다 깔끔하게 떨어진 밑판 >


안의 철재 케이스도 분리가 된다. 

철재 케이스는 단순히 고무로 고정되어있고, 접착재는 쓰지 않아서 쉽게 분리가 된다.
분리하고 나면 십자 드라이버로 된 나사만 풀면하드와 분리가된다.

짜잔... 깔끔하게 분리완료.

일단 추후에 사용하게 될지 모르니 분리하고 난 구성품들은 잘 챙겨두기로 한다.

컨트롤 보드를 보니, 나중에 다른 하드디스크를 이용하여 외장하드로 만들어서 써도될듯 하다. (될지안될지는 모르겠지만;;)




들어있던 하드디스크는 st5000dm000

각종 커뮤니티를 찾아보니 5200rpm 이라고 한다. 

컴퓨터의 메인 하드디스크로는 무리라는 의견이 대부분.

어차피 홈서버의 내부 데이터 저장용으로 쓸용도니 속도는 별 의미가 없는듯 싶다. 어차피 랜선의 대역폭보다 빠르면 될듯 싶다. -_-; 내부 기가 인터넷의 경우 좀 문제가 될듯 싶기도 한데.. 어차피 내부 기가 인터넷의 대역폭을 모두 쓸정도로 하드하게 돌릴 시스템은 아니니까;;;



혹시나 대용량 하드디스크를 구매할 의향이 있다면 시게이트 5T 외장하드를 구매하는것도 좋은 생각인것 같다.


TAGS.

Comments 0